연신내 로데오거리 밥도둑, 해물된장찌개 제육백반

연신내 로데오거리에 위치한 밥도둑에 다녀왔습니다. 밥도둑은 음시점 내부에 10개 정도의 테이블이 준비되어 있는 작은 식당입니다. 손님을 받긴 하지만 식당 안에는 손님이 많지 않습니다. 주변 상인들 사이에 소문이 났는지 쉬지 않고 배달 주문 전화가 걸려오고, 사장님과 직원으로 보이는 2명 이상의 직원들이 쉬지 않고 배달을 나갑니다. 안경을 쓰신 분이 사장님으로 보였는데, 직접 배달을 하십니다.



밥도둑 메뉴입니다. 밥도둑의 메뉴 중 가장 싼 것은 누룽지탕으로 5,500원입니다. 돼지김치찌개, 참치 김치찌개, 청국장, 순두부찌개, 야채 비빕밤 등은 6천원이고, 고등어김치조림, 해물된장찌개, 부대찌개, 육개장, 갈비탕, 제육백반, 오징어백반 등은 6,500원입니다. 동태찌개, 뚝배기도리탕 등은 7천원이고, 갈비우거지 조림, 갈치 무조림, 소불고기 백반, 갈비구이 백반 등은 7,500원입니다. 닭볶음탕(1마리)는 29,000원, 오징어볶음과 제육볶음은 13,000원입니다. 함께간 동료와 제육백반, 해물된장찌개를 주문했습니다.



밥도둑의 쌀, 돈육, 닭은 국산을 사용하며, 김치는 중국산과 국산을 혼용하여 사용합니다. 고등어, 갈비, 갈치 등의 원산지는 메뉴판에 쓰여져 있습니다.



직접 먹어보진 못했지만, 밥도둑에서 팔고 있는 누룽지탕은 직접 만든 누룽지로 만드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한쪽 테이블에서 계속 누룽지를 만들고 있었습니다.



불판에 두툼하게 밥을 펴 올리고 약한 불에 구워 누룽지를 만들고 있었습니다. 완성된 누룽지는 플라스틱 통과 마대자루에 담아 보관하는 것으로 보였는데 위생에 좀 더 신경을 써줬으면 좋겠습니다.



밥도둑은 메인 메뉴와 밑반찬을 함께 내줍니다. 기본 반찬인지 백반 메뉴 반찬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제육백반에는 미역국이 나옵니다.



비엔나 소세지를 통으로 넣고 만든 쏘야. 비엔나 소세지로 만든 소제지 야채 볶음 맛은 맛있쪙 너무 맛있어서 두 번 먹었쪙



호박전도 너무 맛이 좋아 한 번 리필 하여 먹었습니다. 소야 소스를 찍어 먹었더니 너무 너무 맛있쪙! 밥도둑은 이 맛있는 반찬을 계속 리필해줍니다. 훌륭합니다.



해물된장찌개에는 오징어, 새우, 홍합, 두부, 호박, 파 등이 들어 있습니다. 해물된장찌개 맛은 해물꽃게된장찌게 맛이었습니다.



밥도둑의 해물된장찌개에는 작은 꽃게 반 마리가 바닥에 깔려 있습니다.



꽃게의 크기는 작았지만 살이 꽉찬 꽃게였습니다. 살이 꽉찬 꽃개는 냉동 꽃게일 확율이 95%. 냉동 꽃게가 나쁘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살아 있는 게는 오래 살아 있을 수록 살이 적고, 심지어 껍데기만 남아 있는 게들도 있습니다.



밥도둑 공기밥은 공기에 빈틈이 없을 정도로 밥이 꽉 담겨져 있습니다. 밥도둑은 밥이 부족할 경우 밥솥에서 계속 퍼다 먹을 수 있습니다. 훌륭합니다.



밥도둑의 제육은 맛은 동료 말에 의하면 '평균 이상의 맛이었다'고 합니다. 쳐 먹을 때마다 코구녕으로 음~ 으흠~거리며 신음소리를 뿜어 놓고 평균 이상의 맛이라고 했습니다. 족히 1.5인분은 되는 공기밥을 다 쳐먹고도 1인분 정도의 밥을 더 퍼다 비벼 먹어 놓고 평균 이상의 맛이라고 했습니다. 다음엔 제가 직접 밥도둑에서 제육백반을 먹어 보고 오겠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