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신제품, 애플 20년 디자인북 출시 가격은 책 한권에 20만원

애플 신제품이 출시되었다. 전자기기는 아니고 애플의 17여년간의 제품 사진을 담은 디자인 북이다. 1998년부터 2005년까지 만든 애플 제품들이 모두 들어 있다. 애플에서 내놓은 공식 애플 화보집인셈이다.


애플 디자인북


애플답게 깔끔하다.


애플 디자인북


화보집 안 쪽보다 표지가 기가 막히다.


애플 디자인북


이게 애플 디자인북 표지라고 한다. 무슨 책 표지가 이렇게 이뻐! 책장에 이 책 하나 놔 두면 간지 폭발할 것 같은 느낌이다.


애플 디자인북


익히 보았던 제품 외관 사진 뿐 아니라 내부의 배치도까지 있기 때문에 개발자, 디자이너에게 소장가치가 큰 책일 것 같다.



애플 디자인 북 가격

디자인북 가격은 애플 전자제품과 비슷하다. 작은 책은 199달러 (20만원), 큰 책은 299달러 (30만원)이다. 


애플 디자인북 가격


애플 디자인북 가격


디자이너 개발자들에게는 소장가치가 큰 책일 것 같다. 스타워즈 매니아들이 스타워즈 북 모으듯이.



애플 디자인북 무료 다운로드 / 보도자료  

바로 아래에 다운로드 올 이 있길래 애플 디자인북 무료 다운로드 인 줄 알고 냉큼 눌렀다. 


애플 디자인북 다운로드


위에 미디어라고 쓰여 있던 것이 함정이었다. 다운로드 올이라는 것에 애플 디자인북에 실리는 사진을 모두 볼 수 있는 줄 알고 다운받아서 압축을 풀어보니, 보도자료에 나온 사진들이 들어 있었다.


애플 디자인북 다운로드


위의 보도자료에 나온 사진들 원본이라도 다운받고 싶다면, http://www.apple.com/newsroom/2016/11/designed-by-apple-in-california-chronicles-20-years-of-apple-design.html 를 이용하면 된다.


애플 이것들은 정말로 사고 싶게, 또는 갖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 느끼게 만드는 것들을 하는데 선수인 것 같다. 삼성에서 이런거 내 놓으면 기업 홍보물로 무료로 뿌릴 것 같은데, 얘네는 그걸 또 20만원, 30만원 받고 판다. 필자 같은 사람은 20만원 내고 애플 디자인북을 구입할 엄두가 안 나지만, 솔직히 관련 분야라면 사고 싶을 것 같다. 만약 2~3만원이었다면 필자도 한 권 샀을지도 모른다. 나중에 누군가 이 책을 구입해서 하얀 표지를 꽂아 둔다면 겁나 부러워할 것 같다. 어처구니 없는 가격에 팔면서도 부러워하게 만드는 이런 애플 프리미엄 정책, 이미지 관리는 기가 막히게 하는 듯 하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