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영업시간, 은행 점심시간 및 은행 영업 종료 시간

최근에는 어지간한 일은 스마트폰뱅킹, 모바일 뱅킹으로 처리하고, 은행에 가지 않다보니 은행 영업시간이 헷갈린다. 3시였나, 4시였나, 아무튼 빨리 끝나기는 하는데. 은행 점심시간이 언제였는지도 가물가물하다. 그래서 표를 찾아보았다. 


은행 영업시간, 은행 점심시간


예전에는 신한은행, 국민은행, 우리은행, 기업은행, 씨티은행, 외환은행, 광주은행, 부산은행, 제주은행 영업시간은 9시부터 4시이고, 우체국도 9시부터 4시이나, 농협 지역회 영업시간만 9시 30분부터 4시 30분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최근에는 조금 달라졌다고 한다. 


은행 영업시간, 은행 점심시간


여전히 신한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하나은행, 기업은행, 농협, HSBC은행, 부산은행, 제주은행, 전북은행, 대구은행, 경남은행, 광주은행, 한국 수출입은행 영업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라고 한다. 그러나 우체국 영업시간이 9시부터 4시 30분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예전에는 단위 농협만 9시 30분부터 4시 30분이었으나 SC 제일은행 영업시간도 9시 30분 ~ 4시 30분이라고 한다. 이 정보가 맞는지 우체국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다시 한 번 확인해 봤다. 4시 30분인줄 알고 4시 15분에 나섰다가 헛걸음하면 곤란하니 말이다. 


우체국 영업시간

출처: http://www.koreapost.go.kr/kpost/sub/subpage.jsp?contId=010301000000


우체국 대민업무 시간은 9시부터 4시 30분이 맞다. 단, 우체국의 우편업무 택배 업무는 9시부터 6시라 시간이 다르다. 영업점에 따라 다르나, 빨리 닫는 곳은 영업시간 30분 전에 셔터를 내리기도 한다. 늦어도 영업시간 10분 전에는 문을 닫아 더 이상 손님들이 번호표를 뽑지 못하게 하는 것 같다. 예전처럼 영업시간 몇 분 전에 뛰어 들어가서 업무를 봐 달라고 때쓰는 것이 힘들어졌다. 참고로 영업시간 마감 무렵에는 손님이 무척 많다. 그래서 신한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같은 붐비는 은행들의 경우 오후 3시 경에 갔더라도 4시 반, 5시가 다 되어서야 은행업무를 볼 수 있는 경우도 있었다. 그러니 가능한 오후보다 오전에 가는 것이 낫다.



은행 점심시간

은행 점심시간은 따로 없다. 대신 번갈아 가면서 밥을 먹으러 가기 때문에 업무 처리가 매우 더디다. 사람들은 점심시간을 이용해 은행 업무를 보러 나와서 다른 시간보다 손님이 몰리는데, 은행 직원들도 밥은 먹어야 하니 점심 시간에 번갈아서 자리를 비워서 보통 반 정도 자리에 없다. 대충 계산해 봐도 무슨 말인지 알 것이다. 손님은 배로 느는데 직원은 절반이니, 은행업무 처리 속도가 어떨지. 그러니 눈치 심하게 보이는 상황이 아니라면 은행업무는 오전에 가거나 점심시간 30분 전 쯤 나가서 보면 쾌적하게 처리할 수 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