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스타벅스 1호점 필수 기념품은 텀블러, 시애틀 여행팁

우리나라 말고 오리지널 스타벅스 1호점은 어디에 있을까? 바로 미국 시애틀 스타벅스 1호점 되겠다. 시애틀하면 커피애호가들이 많은 곳으로 유명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시애틀은 연중 비 오는날이 엄청나게 많은 도시이기 때문이다. 비가 오면 기분이 쳐지고 살짝 우울해지기도 하는거임. 그런데 커피를 먹으면 카페인이 심장을 뛰게하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어느정도 활력이 생기게 된다. 그래서 유독 비가 많은 곳에 커피애호가들이 많은거다.



시애틀 스타벅스 1호점을 들렸다면 그냥 오지말고 꼭 사야할 기념품이 있다. 그것은 텀블러!!! 직접 사용할 것 하나, 그리고 그냥  인테리어로 보관할 용도 1개 해서 두개는 필수적으로 사야한다. 왜 그럴만한 가치가 있냐고? 시애틀 스타벅스 1호점에는 스타벅스 초창기의 로고를 그대로 사용하기 때문이다. 지금은 초록색에 사람얼굴이 그려져 있지만 예전 스타벅스에는 인어가 그려져 있다. 그런거임. 스타벅스 로고의 여자는 인어였던 거다.



예전에 어떤 드라마를 보면 시애틀 스타벅스 1호점 야외 벤치에 않아서 새애틀 사람들의 여유로운 삶을 즐겼다고 나오는데 터무니 없는 소리다. 시애틀 스타벅스 1호점은 자리가 협소해서 앉을 공간이 없다. 무조건 테이크 아웃이다. 그래도 1호점 답게 사람들이 끝도 없이 줄을 서서 커피를 마신다. 갔으면 스타벅스 오리지널 텀블러를 사는 것도 중요하긴한데 아메리카노 한잔 정도는 꼭 마셔줘야한다.



시애틀에서 스타벅스 1호점만 보고 온다면 정말 섭섭한일이다. 시애틀도 구경할 것이 정말 많은데 말이다. 근처에는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이라고해서 수산물 시장이 있다. 우리나라 서울의 노량진이나 부산의 자갈치 같은 곳이다. 이곳은 필수적으로 둘러봐야할 곳이다. 수산물 뿐만 아니라 각종 형형색색의 과일과 야채를 파는 재래시장인거다.



우리나라의 재래시장은 뭔가 촌스럽고 청결해보이지 않는다면 이곳 시애틒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은 분위기가 다르다. 물건을 파는 곳이기도 하지만 뭔가 눈이 즐겁고 재미있다. 잡아온 생선을 소리치며 환호하며 멀리 던지기 묘기도 펼쳐지는 곳이다. 여기는 진짜 가볼만한 곳이다.



근처 파이크 부둣가를 걷다보면 시애틀 아쿠아리움이 나온다. 바다와 인접해 있는 시애틀인만큼 바다 생태계와 관련하여 볼거리가 정말 다양한 곳이다. 하지만 조금 흔한 아쿠라이움이라서 지겨울 수도 있다. 남자들끼리나 혼자왔으면 비추다. 연인 혹은 가족끼리 왔으면 가볼만 곳이 시애틀 아쿠아리움 되겠음.



시애틀까지 왔는데 쇼핑을 안하고 가면 섭섭하다. 아침일찍 스타벅스를 돌고나서 후다닥 아점을 먹고 시애틀 프리이멈 아울렛으로 가야한다. 우리나라로 치면 파주 아울렛과 비슷한 형태인데 규모는 더 크고 가격은 더 싸다. 완전 눈돌아가는 가격이다. 이곳에서 명품 쇼핑 한참 즐기다 가면 되겠다. 시애틀에 여행왔으면 최소한 여기 3군곳은 꼭 가보길 권장한다. 여기까지 시애틀 여행팁이었음.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