싼 맛에 먹는 엄마손 김밥의 쫄면, 제육덮밥 및 김치볶음밥

동료들과 함께 새마을금고 연신내 지점에 볼 일 보러 갔다 근처에 있는 엄마손 김밥에서 쫄면, 제육덮밥, 김치볶음밥을 먹고 왔습니다.



비도 오고 하여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 옆에 있던 복이랑 통태랑에서 먹으려 했었는데, 엄마손 김밥에 많은 직장인들이 나오는 모습을 보고 들어갔습니다.



엄마손 김밥 메뉴입니다. 식사 메뉴 가격이 착합니다. 밥 메뉴 가격은 4천원에서 5천원이면 골라 먹을 수 있었습니다. 쫄면, 제육덮밥, 김치볶음밥을 주문했습니다.



주문 하자 바로 밑반찬을 내어주었습니다.



5분 정도 지나자 쫄면, 제육덮밥, 김치볶음밥을 동시에 내어 주었습니다.



제육덮밥입니다. 밥 위에 제육 볶음이 얹어져 있었고, 김가루가 뿌려져 있었습니다.



제육덮밥은 함께간 동료가 먹었는데, 동료가 말하길 '달달했습니다', '단맛으로 먹었습니다'



김치볶은밥입니다. 김치, 햄, 밥을 함께 볶은 김치볶은밥 위에 계란 후라이가 올려져 있었고 그 위에 김가루가 뿌려져 나왔습니다. 맛은 달달한 김치 햄 비빕밥을 먹는 기분이었습니다.



쫄면은 함께간 동료가 먹었는데, 동료의 말에 의하면 '밍숭맹숭'하였다고 합니다. 13,500원으로 세 명이 한 끼를 해결하였기에 큰 불만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다시 가서 먹고 싶은 마음은 들지 않았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