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신내 로데오거리, 혜화 돌쇠 아저씨 사랑해 세트

혜화 돌쇠 아저씨에서 사랑해 세트를 먹고 왔습니다. 혜화동에 있는 혜화 돌쇠 아저씨 본점에 간 것은 아니고, 연신내 로데오거리에 위치한 혜화 돌쇠 아저씨 분점에 다녀왔습니다.



혜화 돌쇠 아저씨 연신내 분점은 가정집을 개조하여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입구에 혜화 돌쇠 아저씨 메뉴가 있습니다.



혜화 돌쇠 아저씨 메뉴 가격을 살펴보면 김치볶음밥 + 고르곤졸라피자 + 후식을 함께 주는 2~3인용 돌쇠세트는 21,100원이고, 치즈떡볶이 + 고르곤졸라피자 + 후식을 함께 주는 사랑해 세트는 23,200원입니다. 친구세트는 27,700원이고, 아저씨 세트는 21,300원입니다. 냠냠세트 가격은 13,700원이고, 마님세트는 19,500원입니다. 피자, 치즈 떡볶이, 김치볶음밥은 단품도 판매 합니다. 단품 메뉴 가격은 고르곤졸라 피자가 16,300원, 마르게리따 피자는 14,600원, 치즈떡볶이 6,800원, 김치볶음밥 4,700원입니다.



연신내점 혜화 돌쇠 아저씨 주방입니다. 커다란 화덕이 있고, 그 앞에서 손으로 피자 도우를 만들고 있었습니다. 모양은 화덕이나 가스 화덕이고 구조상 화덕의 역활은 못할 것으로 보였습니다.



혜화 돌쇠 아저씨에서는 라면 1개를 무료로 줍니다.



동료와 함께 사랑해 세트를 주문했습니다. 아저씨 세트를 주문해야 했지만 사랑해 세트를 주문했습니다.



매장 사진은 어린 학생들이 많은 관계로 촬영하지 못하였습니다.



주문을 하면 바로 라면과 양은 냄비를 내어 줍니다. 테이블 위에 작은 가스렌지가 준비 되어 있으니 이를 이용하여 삶아 먹으면 됩니다. 남기면 벌금을 내야 하니 다 먹을 자신이 있을 경우에만 라면을 끓여 먹으면 됩니다.



라면을 삶아 먹고 있으니 치즈떡볶이를 내어 주었습니다. 작은 그릇에 떡볶이가 담겨 있었고, 모짜렐라 치즈로 보이는 치즈에 슬라이스 치즈 반 개가 올려져 나왔습니다. 맛은 달았고, 맵지 않았습니다. 어린 학생들이 좋아할 맛인지는 모르겠지만 아저씨들 입맛에는 맞지 않았습니다.



떡볶이 한 개를 집어 먹었더니 고르곤졸라피자를 내어 주었습니다. L 사이즈이었고, 테이블 위에 준비된 꿀을 뿌려 먹으면 됩니다. 테이블 위에 준비된 꿀은 설탕 시럽이나 꿀향 시럽 정도의 맛이었습니다. 사랑해 세트는 치즈 떡볶이, 고르곤졸라피자, 후식을 줍니다. 후식은 아이스크림을 주는데 셀프이기에 마음껏 퍼 먹을 수 있습니다. 혜화 돌쇠 아저씨의 사랑해 세트는 라지 피자를 주긴 하지만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이었습니다. 아저씨 2명에게 23,000원은 매우 비싸게 느껴졌고, 입맛에 맞지 않아 더욱 비싸게 느껴졌습니다. 연신내 분점 혜화 돌쇠 아저씨는 홀 서빙을 하는 직원이 나이 지긋한 할머니였습니다. 23,000원을 치루고 눈치 보며 서비스(공짜 서비스 말고 물, 수저, 그릇, 소스 등의 서비스)를 요구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다신 갈 생각이 없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