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허벅지 부분 수선이 잦은 혹은 찢어지는 사람들을 위한 예방 대책

바지 허벅지 부분 수선이 잦은 사람들을 위한 예방 대책이 존재했다. 이런 고급 정보를 오늘에서야 알게 되었다. 유머 커뮤니티 사이이트인 오유를 보다 우연히 알게 되었다. 베오베에 올라 온 글을 통해 알게 되었는데, 글에 달린 댓글에서 엄청난 정보를 얻게 되었다. 내가 본 글은 평범한 하체비만 직장인의 착샷이었는데, 바지 가랑이 부분이 찢어져 속옷이 보이는 상황의 사진이 첨부되어 있었다. 오유에 올라온 글이니 웃자고 올린 글이었을 것이다.



바지 허벅지 부분, 사타구니 부분이 찢어져 속옷이 노출된 사진이기에 다른 사진으로 대체했다. 위와 비슷한 상황의 사진이다. 단지 남자이고, 의자에 앉아 있는 사진이었다.


꽉 끼는 바지를 입었을 때 바지 가랑이 사타구니 부분이 찢어 지는 경우가 있다. 허벅지 부분이 찢어지는 경우도 있고. 꽉끼는 바지가 아니라 하더라도 가랑이 사타구니 부분이 찢어 지는 경우가 있다. 남자들 양복 바지나 면 바지 등이 이런 경우가 많은데, 골반이 틀어 졌거나 걸음 걸이 때문에 허벅지 안쪽이 걸을 때 스쳐져서 그런 것이다. 바지가 스쳐지며 해지기 때문이다. 해져셔 약해진 곳이 찢어지는 것이다. 바지가 찢어지면 찢어진 부위에 따라 수선이 가능한 곳도 있고, 불가능한 곳도 있다.



수선이 가능한 부분이 찢어졌을 경우엔 수선집에 맞겨 수선을 하면 된다. 하지만 수선이 불가능한 곳이 찢어지면 바지를 버려야 한다. 청바지의 경우 잘 수선하면 입을 수 있겠지만 정장 바지는 그게 불가능하다. 그래서 비싸게 구입한 정장의 경우 수선 불가능한 곳이 찢어지면 마음도 찢어진다. 이를 대비하여 남자들은 정장 구입할 때 바지를 2벌 3벌 구입하는 경우도 있다.


바지 허벅지 부분 수선이 잦은 사람들을 위한 예방 대책이다. 바지 안쪽에 안감을 대주는 것이다. 바지 가랑이 부분이 자주 찢어지는 사람은 바지 안쪽에 삼각대를 대주면 된다고 한다. 직접 하기엔 어려워 보이고, 세탁소나 수선집에 맞겨야 한다. 양복의 경우 정장을 구입할 때 삼각대 대달라고 하면 해주기도 한단다. 비용을 받는 곳도 있고, 서비스로 해주는 곳도 있다고 한다.


신고